Search

청주 문화재단✕국립 현대미술관 청주 프로젝트 <틈>으로 예술교육 과 삶의 틈 메운다

청주 문화재단, 21일부터 주말마다 동부창고서 어린이 예술교육 시범 프로그램 운영

- 작게+ 크게

김수현 기자
기사입력 2020-11-05

 

▲ 청주 문화재단-국립 현대미술관 청주, 프로젝트 틈으로 예술교육과 삶의 틈 메운다(플레이팬-김민재,배해경,강동우 작가) 

 

예술교육과 삶, 그 속에 존재하는 틈을 메우려는 시도가 마침내 시민 앞에 공개됐다.

 

청주시 문화산업 진흥재단(대표이사 박상언, 이하 청주 문화재단)과 국립 현대미술관 청주(관장 윤범모), 5() 국립 현대미술관 청주 2층 쉼터 에서 양 기관이 공동기획한 예술교육 프로젝트 <>의 결과물을 공개했다.

 

예술교육 프로젝트 <>은 예술가를 대상으로 한 역량 강화 프로그램으로, 자신의 작품 활동을 바탕 삼아 삶을 풍요롭게 하는 상상력과 창의력 함양을 위한 예술교육의 방식을 고민하고 프로그램을 설계하도록 만들기 위해 기획했다.

▲ 청주 문화재단-국립 현대미술관 청주, 프로젝트 틈으로 예술교육과 삶의 틈 메운다(정상성 해체하기몸 탐구 미디어아트-이명현, 이민정, 곽예인 작가) 


이를 위해 지난 7월 부터 9월 까지 두 달간 공개모집으로 선발한 23명의 예술가가 워크숍을 진행했으며, 예술교육 및 어린이·청소년 이해를 위한 이론 수업을 비롯해 몸짓·언어·시각·매체·사운드·생태 6가지 장르별 실기 워크숍과 참여 예술가 공동 네트워킹 및 라운드테이블 등을 통해 모두 18개의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청주 문화재단 과 국립 현대미술관 청주는 이런 과정과 결과물을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 시범 프로그램 까지 3가지 형식으로 시민과 공유한다.

 

먼저 국립 현대미술관 청주는 오는 1213()까지 2층 쉼터에서, 전시와 관람객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 청주 문화재단-국립 현대미술관 청주, 프로젝트 틈으로 예술교육과 삶의 틈 메운다(사이상황 -딴짓생활, 추연신 작가) 


프로젝트 <> 참여 예술가 중 선정한 사물유희(추연신 작가) 플레이팬(김민재, 배해경, 강동우 작가), 정상성 해체하기(이명현, 이민정, 곽예인 작가) 바닥의 움직임(성정원 작가) 등 총 4개팀 8인이 참여하며, 작품 관람과 더불어 작가와 함께하는 체험 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관람료와 체험비 모두 무료다.

 

사전 신청으로 진행하는 체험 프로그램 중 정상성 해체하기바닥의 움직임’2개는 상설체험(-14~16)과 주말체험 모두 가능하며, 나머지 2개는 주말 프로그램(프로그램 별 참여대상, 인원, 소요시간 상이)으로만 운영한다.

 

희망자는 국립 현대미술관 홈페이지-교육(www.mmca.go.kr)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뒤 이메일(miri821@korea.kr)로 접수하면 된다.

▲ 청주 문화재단-국립 현대미술관 청주, 프로젝트 틈으로 예술교육과 삶의 틈 메운다(바닥 드로잉바닥의 움직임-성정원 작가) 


이어 청주 문화재단은 이달 21()부터 1213()까지 매 주말마다 동부창고에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예술교육 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바닥에 서다: 멈춤을 위한 움직임(시각예술 작가 성정원)’ My little monster: 나의 작은 몬스터(프로젝션 맵핑 작가 이민정) 마음친구야 나랑 놀자(뮤지컬 배우 김혜정)’ 등 프로젝트 <> 참여예술가 20인이 직접 연구하고 개발한 18개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으로, 참가비는 무료다.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를 위해 프로그램 당 어린이 6~8명 소규모로 진행하며, 참가자는 10()부터 동부창고 홈페이지(www.dbchangko.org)에서 선착순으로 신청 받는다.

▲ 청주 문화재단-국립 현대미술관 청주, 프로젝트 틈으로 예술교육과 삶의 틈 메운다(실기워크숍 (생태)) 


국립 현대미술관 청주 이효진 학예사는 국립 현대미술관 청주 개관이후 지역 기관과 협력한 첫 사례가 성공적으로 시민에게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라며문화제조창C에 이웃하고 있는 파트너 기관인 만큼,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예술교육 인큐베이팅 시스템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해가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청주 문화재단 박상언 대표는 유휴공간으로 남아있던 동부창고 37동과 38동이 각각 청소년 창의 예술교육공간 과 유아·어린이 예술교육 전용공간(꿈꾸는 예술터)으로 내년 12월 개관을 목표로 준비 중이라며 여기에 올해 충청권에서 처음으로 기초 단위 문화.예술교육 거점 지원사업에도 선정된 만큼 전 세대가 문화예술교육의 주인공이 되는 문화도시 청주를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라는 다짐을 덧붙였다.

▲ 청주 문화재단-국립 현대미술관 청주, 프로젝트 틈으로 예술교육과 삶의 틈 메운다((몸짓)밝넝쿨) 


한편, 지난 6월 청주 시민의 예술함양 및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프로젝트 <>을 공동기획한 청주 문화재단과 국립 현대미술관 청주는 오는 1213()까지 진행하는 전시와 체험 워크숍, 시범 프로그램의 모니터링 과 참여자 설문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개발한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개선·보완한 뒤, 2021년 동부창고 상시 프로그램 및 인근 초·중학교 연계 정규 프로그램으로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문의: 문화예술과 문화산업팀 주무관 김순미(043-201-2032)

 

    청주시 문화산업 진흥재단 정책기획팀장 박혜령(043-219-108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한국재활용신문. All rights reserved.